이번호목차 지난호보기 독자마당 기사의견

menu sitemap

e-Book
표지이야기 정치 사회 문화/과학 스포츠/건강 칼럼 독자마당
Home > 이번호 목차
통합검색  검색

국가의 강간

당신은 외화를 벌어들이는 애국자입니다. 미군에게 친절하십시오. 몸을 깨끗이 하십시오. 인종차별 하면 혼납니다. 성병 걸리면 수용소 갑니다. ‘하면 된다’던 시절, 누군가가 아가씨들에게 속삭였습니다. 그는 관리하고 감시하는 천 개의 눈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마취제를 먹고 미군을 받던 윤복례 할머니. 열한 번째 아이를 지우고 공사장 막일에 뛰어들었습니다. 애를 못 낳는다고 소박맞고 기지촌에 온 김귀자 할머니. 미군의 아이를 낳아 입양보내고 수면제 28알을 먹었습니다. 잘 곳도 없는 지금, 그들에겐 속삭임이 들려오지 않습니다.

<한겨레21> 695호는 기지촌 할머니 51명의 증언을 통해 미군의 ‘포주’ 역할을 한 국가를 고발합니다. 이득만 있다면, 경제를 위해서라면 무슨 짓도 하는 국가. 오늘따라 가슴이 서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