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호목차 지난호보기 독자마당 기사에대한의견

한겨레21 구독신청 sitemap

e-Book
표지이야기 특집 정치 경제 사회 국제 문화/과학 인터뷰 스포츠/건강 사진/만평 칼럼 독자마당
Home > 칼럼 > 이덕일의 시대에 도전한 사람들 목록 > 내용   2008년02월14일 제697호
통합검색  검색
아이처럼 즐겁게 형장으로, 천국으로

풍양 조씨의 박해에서 천주교를 지킨 정하상

▣ 이덕일 역사평론가

부친 정약종(丁若鍾)과 이복형 정철상(丁哲祥)이 사형당하던 순조 1년(1801) 2월25일 정하상(丁夏祥·1795~1839)은 6살에 불과했다. 부친이 사형당하던 날 정하상은 어머니, 누이동생과 함께 옥에 갇혀 있었다. 1800년 정조가 사망하자 수렴청정하게 된 정순왕후는 정조 때 성장한 남인들을 제거하기 위해 순조 1년(1801) 천주교도를 역적으로 다스리겠다는 사학(邪學) 엄금 교서를 내렸는데, 정하상의 부친이 이때 사형당했던 것이다. 재산이 몰수되면서 옥에서 풀려났지만 갈 곳이 없었다. 정하상과 모친 류소사(柳召史), 2살 어린 누이 정정혜(丁情惠)는 이리저리 유랑해야 했다. 정하상은 세례명 바오로를 따서 정보록(丁保祿)이라 불리는데, 1890년 홍콩 주교 약망(若望)이 정하상이 쓴 ‘상재상서’(上宰相書·재상에게 올리는 글)를 간행하면서 ‘정보록 일기’를 덧붙였는데, 이것이 그에 대한 기초 사료이다. 여기에 따르면 “(석방된 뒤) 향곡(鄕曲)을 유랑하다가 숙부 집에 들게 되었는데, 이 사이에 당한 고초는 붓 하나로 쓰기가 어려웠다”라고 쓸 정도로 많은 고통을 겪었다. 숙부는 다산 정약용을 뜻하는데, 정약용은 백부 정약전과 함께 유배 중이었다.


△ 19세기 서양의 신부들이 주로 머물던 북경북천주당. 정하상도 이곳에서 조선에 와줄 신부를 찾았을 것이다.(사진/ 권태균)

아버지 사형당한 뒤 떠돌아

숙부 집에 얹혀살게 되면서 밥은 굶지 않게 됐지만 문제는 여전했다. 어머니 류소사가 천주교를 버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정약용은 정조 21년(1797) ‘동부승지를 사양하는 상소’에서 천주교에 대해 “당초에 (서학에) 물든 자취는 아이의 장난과 같았는데 지식이 자라자 문득 적수(敵讐·원수)로 여기고, 분명히 알게 되어서는 더욱 엄하게 배척하였다”라고 밝혔음에도 귀양간 것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천주교를 버리지 않은 일가를 따뜻하게 대해줄 수는 없었던 것이다. 그나마 정약종이 “형과 동생은 이미 천주교를 버렸다”고 증언해서 정약전과 약용이 목숨을 건졌으므로 이들을 거두어준 것인지도 몰랐다. ‘정보록 일기’는 “정하상은 이미 폐고(廢固)되었기 때문에 친척과 노복들의 박해를 심하게 받았다”라고 전하고 있는데, 실상은 천주교를 버리지 않았기 때문에 박해받은 것이었다. 파리 외방전교회 선교사인 샤를 달레(1829~78)는 이때의 상황을 더 자세하게 묘사하고 있다.

“여러 사람이 아직도 귀양살이를 하고 있던 정씨 일가는 천주교란 말만 들어도 벌벌 떨며, 그런 교를 계속 믿으려 한다는 생각조차 할 수 없었다. 그래서 친척들은 정하상과 그 집안 식구들이 천주교를 버리게 하려고 온갖 노력을 기울였다. 통렬한 비난, 협박, 멸시, 조소, 심지어 학대까지도 모두 동원되었다.”(<한국천주교회사> 달레, 86~87쪽)

그러나 ‘정보록 일기’에서 “귀기울여 어머니의 가르침을 따라 기도문(經文)을 배울 수 있었다”라고 쓰고 있는 것처럼 정하상은 모친 류소사에게 천주교 신앙을 전수받았다. 그러나 어머니에게는 체계적인 천주교 교리를 배울 수 없었기 때문에 10대 후반의 정하상은 함경도 무산(茂山)에 유배 중이던 조동섬(趙東暹)을 찾아 떠났다. 조동섬은 정씨 일가의 고향인 마재 부근의 양근(楊根) 출신으로서 역시 신유박해에 연루됐다가 겨우 사형을 면하고 북방으로 유배된 인물이었다. 달레는 <한국천주교회사>에서 “여러 달 동안 그(조동섬)와 함께 지내면서 교리 연구와 한문 학습에 끊임없이 전심했다”며 “그에게서 자기의 크나큰 계획에 대하여 격려를 받고 돌아왔다”고 전하고 있다. ‘자기의 크나큰 계획’이란 조선에 다시 신부를 입국시키는 일이었다. 중국인 신부였던 주문모(周文謨)는 신유박해 때 국경 부근까지 도주했다가 신자들을 버리고 피할 수 없다는 생각에 의금부에 자수해 1801년 5월 순교했다. 이후 조선에는 신부가 없었다.

서울에 돌아온 정하상이 조동섬의 친척인 양근 출신의 조숙(趙淑)의 집에서 거주하게 되는 것은 조동섬의 소개였을 가능성이 높다. 정하상은 ‘자기의 크나큰 계획’을 실천하기 위해 역관의 종이 되었다. 그래야 북경에 갈 수 있었던 것이다. 정하상은 만 21살 때인 순조 16년(1816) 드디어 북경에 들어가 북경교구의 신부들을 만났으나 신부 파견을 약속받지는 못했다. 그는 포기하지 않고 계속 북경으로 가서 신부 파견을 요청했다. ‘정보록 일기’는 “처음에는 허락해주지 않을 것 같더니 다섯 번째에 허락을 받고 변문(邊門)에서 기다리면서 틈을 타 맞이하려 나갔으나 신부는 오지 않았다”고 전하고 있다. 1805년 중국에서도 천주교 박해가 발생해 성당과 신학교들이 파괴되고 중국인 신부들이 살해됐기 때문에 조선에 신부를 파견할 여력이 되지 못했던 것이다. 그러나 정하상은 포기하지 않았다. 숙부 집에서 어머니와 여동생을 데리고 한양으로 이주하는 한편 계속 북경으로 가서 신부 파견을 요청했다.


△ 정하상이 순교를 각오하고 작성한 양심선언인 ‘상재상서’ (사진/ 권태균)

중국에 가서 신부를 요청하다

1824년부터는 역관 유진길(劉進吉)이 가세하면서 상황이 호전됐다. 신부 파견을 요청하는 유진길의 장문의 편지를 받은 교황 레오 12세가 조선을 독립된 포교지로 지정해서 교황청에 직속시키고 포교사업은 파리 외방전교회에 맡기기로 결정했던 것이다. 파리 외방전교회의 브뤼기에르 신부가 조선 선교를 자원하고 나서자 교황 그레고리오 16세는 1831년 9월9일 조선교구를 설정하고 브뤼기에르를 초대 교구장으로 임명했다. 조선이 독립 교구로 격상된 것이다. 1832년 7월 자신이 조선교구 초대 교구장에 임명된 사실을 알게 된 브뤼기에르는 곧바로 조선으로 길을 떠났다. 여비가 부족했으나 그는 싱가포르와 필리핀·마카오를 거쳐 사천(四川)으로 오는 도중 모방 신부를 만나 합류시켰고, 샤스탕 신부도 합류했다. 브뤼기에르는 조선 입국의 기회를 엿보았으나 조선 신자들과 연결이 원활하지 않아 쉽지 않았다. 순조 33년(1833) 겨울 유진길은 노비 출신 조신철(趙信喆)과 함께 로마 유학 출신인 중국인 유방제(劉方濟) 신부를 입국시키는 데 성공했다. 유방제는 로마 교황청 포교성의 허락을 받아 조선에 입국한 것인데, <일성록>(日省錄) 헌종 5년(1839) 8월7일조는 유방제가 서울 정하상의 집에 묶었다고 전하고 있다. 그러나 유방제 신부가 “북경 주교의 관할 밑에서 혼자 조선 포교지를 맡아가지고 있기를 희망”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자신이 조선 포교를 전담하려 했기 때문에 브뤼기에르 신부 입국에 성의를 보이지 않았다. 이 때문에 만주에서 조선 입국길을 기다리던 브뤼기에르 신부는 1835년 10월 사망하고 말았다.

헌종 2년(1836) 1월 모방 신부는 조선 천주교인들의 안내로 드디어 조선으로 향할 수 있었다. 그는 주로 수문을 통해 성을 통과하는 방법으로 위기를 넘기면서 한양 근처까지 이르렀다. 모방 신부는 한양 도착 이틀 전에야 유방제 신부가 보낸 조선 천주교도 5명을 만나는데, 정하상을 ‘중심이 되는 인도자’라고 표현하고 있다. 정하상은 조선 천주교도들의 중심 인물이었던 것이다. 모방 신부 역시 정하상의 집을 숙소로 삼았다. 모방은 유방제의 문제점을 추궁한 뒤 중국으로 되돌려 보냈다. 그리고 1836년 4월 교황은 앙베르 신부를 새 주교로 임명했다. 헌종 3년(1837) 1월에는 샤스탕 신부가 입국하고, 그해 12월에는 앙베르 주교까지 입국함으로써 신부는 3명으로 늘어났다. 모방의 입국 당시 6천 명이 채 되지 못했던 교인 수는 헌종 4년(1838)에는 9천여 명으로 팽창했다. 조선인 신부 양성의 필요성이 더욱 커져갔다. 신부들은 신학생 후보들을 모집했는데, 정하상이 적임이었으나 해외로 나가 공부만 하기에는 조선에서 할 일이 너무 많았다. 헌종 2년(1836) 김대건·최양업·최방제가 신부 후보로 선발됐는데, 국경까지 이들을 인도한 인물도 정하상이었다. 이들은 우여곡절 끝에 마카오로 가서 신부 수업을 받게 된다.

조선 천주교는 1801년의 박해를 딛고 다시 성장하기 시작했다. 모친이 전해준 신앙의 씨앗이 크게 성장했던 것이다. 그러나 조선 정세가 다시 어두워졌다. 신유박해를 주도한 노론 벽파 정순왕후가 1805년에 죽은 뒤 정권을 잡은 순조의 장인 김조순은 노론 시파로서 천주교 억압에 그리 적극적이지 않았다. 그러나 순조의 아들 효명세자는 부인으로 풍양 조씨 조만영(趙萬永)의 딸을 맞아들이는데, 풍양 조씨는 천주교 배척에 적극적이었다. 순조가 재위 27년(1827) 효명세자에게 대리청정을 시킨 것을 계기로 조만영·조인영(趙寅永) 형제를 중심으로 풍양 조씨가 세력을 신장시켰다. 그러나 순조 30년(1830) 효명세자가 죽고 1834년 순조마저 죽으면서 효명세자의 아들(헌종)이 즉위했으나 8살의 미성년이어서 순조의 왕비였던 순원왕후 김씨가 수렴청정을 했다. 조정은 순원왕후의 안동 김씨 세력과 헌종의 외가인 풍양 조씨 세력의 각축장이 되어갔는데, 헌종 9년(1839·기해년) 조만영이 홍문관 대제학이 되고 조인영이 이조판서, 그의 조카인 조병현이 형조판서가 되었고, 우의정 이지연까지 풍양 조씨에게 가담해 풍양 조씨가 우세하게 되었다. 이들은 순원왕후 김씨에게 천주교 억압을 계속 요구했다. 드디어 헌종 5년(1839) 4월18일 사학토치령(邪學討治令)이 내려졌다. 40여 년 만에 다시 중앙 정부 차원의 천주교 박해가 재개된 것이다.

천주교가 여색을 유통한다고?


△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에 있는 정하상의 묘. 그는 형장으로 갈 때 흔쾌히 웃으며 수레 위에 매달려 즐거워했다고 한다. (사진/ 권태균)

오가작통법이 강화되면서 천주교도 검거 선풍이 일자 정하상은 주교 앙베르를 지방으로 피신시켰다. 서울로 다시 올라온 정하상은 체포가 임박했음을 느꼈다. 그는 체포를 각오하고 자신의 견해를 밝히는 문서를 작성했는데 이것이 바로 ‘상재상서’, 곧 재상에게 올리는 글이다. ‘상재상서’는 순교를 각오하고 작성한 양심선언이자 신앙고백으로서 이벽의 ‘성교요지’(聖敎要旨), 부친 정약종의 ‘주교요지’와 더불어 조선 천주교도들의 천주교 인식과 신앙관을 알 수 있게 해주는 자료이다. 정하상의 예상대로 헌종 5년(1839) 6월 초하루 포졸들이 집에 들이닥치자 스스로 집안에서 붉은 오라로 결박하고 나갔다. 모친과 누이동생이 함께 체포됐다. 정하상은 미리 준비한 ‘상재상서’를 전했다. ‘정보록 일기’는 관원이 “너는 어째서 조선의 풍속을 따르지 않고 다른 나라의 도리를 행하는가?”라고 묻자 “다른 나라의 훌륭한 물건은 사람들이 모두 골라 사용합니다. 그런데 어찌하여 유독 천주 성교는 다른 나라의 도리라고 말하면서 그 참되고 올바르며 훌륭한 것을 채택하지 않습니까?”라고 답했다고 적고 있다. ‘상재상서’도 마찬가지 견해로 쓰여 있다.

“옛날에 군자는 법을 세우고 금령을 제정할 때 반드시 그 의리가 어떠하며, 해롭게 하는 것이 어떠한가를 안 연후에 마땅히 금할 것은 금지하고, 금지하지 않을 것은 금지하지 않았습니다.”

정하상은 ‘상재상서’에서 조정에서 천주교를 비판하는 논리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조정은 천주교를 ‘임금도 없고 부모도 없다’(無父無君)고 비판했는데, ‘상재상서’는 “십계명 가운데 네 번째가 효도로서 부모를 공경하라”는 것이라며 “충과 효는 만대가 흘러도 바꾸지 못하는 도리”라고 설명했다. 또한 천주교가 “여색(女色)을 서로 유통한다”고 비난받은 것에 대해선 “이른바 여색을 유통하는 것은 짐승도 그렇게 하지 않는 것인데 하물며 거룩한 교회에 그것을 돌립니까? 십계명 가운데 여섯 번째가 ‘간음하지 말라’이고, 아홉 번째가 ‘다른 사람의 아내를 바라지 말라’는 것입니다”라며 정면에서 반박했다. 그는 천주교의 하느님이 <주역>(周易)이나 <시경>(詩經)에서 말하는 상제(上帝)나 공자가 말한 천(天)과 같은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미 논리 싸움이 아니어서 그는 무수한 곤장을 맞고 주뢰(周牢)형을 당했다. ‘정보록 일기’는 “두 넓적다리와 살갗은 모두 벗겨져 떨어져나가고 뼈가 드러났다”며 “피는 용솟음쳐 땅으로 흘러들었지만 얼굴빛은 평소와 다름없었다”고 전하고 있다. 헌종 5년(1839) 8월14일 조선 천주교회의 중심 인물이던 정하상은 역관 유진길과 함께 서소문에서 사형당했다. 3명의 프랑스인 신부 범세형(范世亨·앙베르), 나백다록(羅伯多祿·모방), 정아각백(鄭牙各伯·샤스탕)은 새남터에서 사형당했다. <헌종실록>은 “정하상은 신유사옥(辛酉邪獄·1801) 때 사형당한 정약종의 아들로서, 양술(洋術·천주교)을 가계(家計)로 삼고 유진길·조신철과 서로 얽어서 양한(洋漢·서양인)을 맞이해 와서 신부·교주를 삼았으며, 또 김(김대건)·최(최양업) 두 어린이를 서양에 보내어 그 양술(洋術)을 죄다 배울 것을 기필하였다”라고 전하고 있다. ‘정보록 일기’는 “정바오로가 형장으로 나갈 때 수레 위에 매달려 서서 흔쾌히 웃으며 즐거워할 따름이었다”고 전하고 있다. 정하상은 1984년 성인으로 시성(諡聖)됐는데 모친과 여동생도 함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