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야기 이번호목차 지난호보기 독자마당 기사에대한의견

한겨레21 구독신청 sitemap

e-Book
표지이야기 특집 정치 경제 사회 국제 문화/과학 인터뷰 스포츠/건강 사진/만평 칼럼 독자마당
Home > 인터뷰 > 사람이야기 기사목록 > 기사내용   2007년11월29일 제687호
통합검색  검색
[금민] ‘새 진보’ 여기 있소이다

▣ 조계완 기자 kyewan@hani.co.kr

‘새로운 진보, 담대한 제안’. 금민(45) 한국사회당 제17대 대통령 후보의 슬로건이다. “진보의 새로운 길을 찾고, 미래를 개척하는 담대한 제안’이란 뜻이다. 한국사회당은 1998년에 창당된 청년진보당의 후신으로 사회당, 희망사회당을 거쳐 한국사회당으로 당명을 바꿨다. 현재 한국사회당 대표인 금 후보는 지난 8월 한국사회당 당원 직선(총 선거권자 1482명)으로 진행된 대선 후보 선출 당대회에 단독 출마해 일찌감치 후보로 결정됐다. 국내에서 법대를 졸업한 뒤 독일로 건너가 대학원에서 법학을 공부했다.


△ 금민 한국사회당 대통령 후보 (사진/ 한겨레 김종수 기자)

금 후보는 “권영길 후보가 보여주는 진보정치는 낡은 정치”라며 “선거는 이기려고 나가는 것이지만 설령 득표율이 낮더라도 국민들은 2007년 12월19일에 선택할 수 있었던 진보세력이 존재했음을 기억하게 될 것”이라며 “이를 보여준다는 의미에서 이번 대선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선거의 목표는 대선과 총선에 이르는 정치적 격변기에 진보정치가 주저앉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며 “록과 힙합의 기원은 사회 저항적이고 진보적이었지만 세월이 흐른 지금 주류 록과 힙합은 진보성을 잃은 지 오래”라고 말했다. 오늘날까지 한국 사회에서 통용돼온 주류 ‘진보’는 더 이상 진보적이지 않은 상태가 되었다는 얘기다. “민주노동당으로 대표돼온 낡은 진보정치가 혁신된다면 나의 출마는 충분히 의미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금 후보가 내놓은 담대한 제안은 ‘사회적 공화주의’로 집약된다. 한국사회당에 따르면, 새로운 진보정치의 화두로서 사회적 공화주의는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모든 측면에서 배제를 극복하고, 모든 국민의 기본 소득과 주거·의료·교육·노후를 보장하는 ‘보편적 복지’를 실현한다. 모든 국민이 능동적인 주권자로 참여하도록 해 국민적 통합을 이룬다”는 것이다. 한국사회당 선거대책위원회는 고남권(전국노동자회 의장·사람연대 공동대표)씨가 이끌고 있다. 올해 5월 출범한 ‘사람이 사람으로 사는 세상을 향한 연대’(사람연대)는 한국사회당의 조직적 기반으로, ‘차별과 배제에 저항하라’를 기치로 내걸고 있다. 한국사회당과 민주노동당은 이번 대선 과정에서 몇 차례 만나 후보 단일화를 포함한 진보 대연합을 추진했으나 결국 무산됐다.